안동교회 홈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1-06-10 21:29:49 조회 : 72         
코로나19와 교회(9) - 전도 이름 : 김승학   

 

코로나19와 교회(9) - 전도

  

 안동교회는 매년 상반기에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을, 하반기에는 잃은 양 찾기주일 등 두 차례 전도주일을 갖는다. ‘하늘기쁨큰잔치는 한 영혼이라도 그리스도께 인도하여 하늘에 계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자”(15:7)는 의미를 갖고 있다. 안동교회의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은 다른 교회들이 시행하고 있는 총전도주일의 다른 이름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상반기 전도주일을 위해 적어도 100일 전에 교회 앞에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을 선포하고, 간증집회와 기도회를 갖고 3차례에 걸쳐 전도대상자를 작정한다. 그리고 정해진 하늘기쁨큰잔치주일에 작정한 새가족을 초청한다. 안동교회는 2020년을 앞둔 2019년 말, 예년과는 다른 새로운 방식과 내용의 전도주일을 구상하며 새해를 준비했다.

 

 2020하늘기쁨큰잔치의 핵심적인 내용은 분기별로 전도주일을 갖는 것이었다. 1/4분기에는 항존직이 전도대상자를 초청하고, 2/4분기에는 구역에서, 3/4분기에는 전교인이, 그리고 마지막 4/4분기에는 등록은 했지만 교회에 나오지 않는 잃은 양을 찾아 교회로 초대하는 것이었다. 새해를 맞이하고 곧바로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을 선포하며 의욕적으로 모든 교인들이 전도에 힘을 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순조롭게 진행되던 하늘기쁨큰잔치전도주일은 갑작스럽게 찾아온 불청객 코로나19라는 큰 암초를 만났다

 

그리 오래 가지 않고 끝날 줄 알았던 코로나19는 한편으로는 위험한 상태로, 다른 한편으로는 지루하게 계속되었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시행하려고 했던 하늘기쁨큰잔치계획들은 대부분 틀어졌다. ‘하늘기쁨큰잔치는 몇 차례 연기되었고, 악화된 주변 환경은 전도주일을 취소해야할 상황에 이르게 되었다. 하지만 영혼을 구원하는 전도는 결코 포기할 수 없었기 때문에 다른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다시 의논하며 결정한 것은 날이 추워지기 전에 하늘기쁨큰잔치를 갖는 것이었다. 한 주일에 작정한 전도대상자를 모두 초대하는 것은 교인들이나 새가족 모두에게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여러 주일에 분산하여 전도대상자를 초청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결국 2020920(주일)부터 1129(주일)까지 총 11주 동안 매 주일에 전도대상자를 초청했다. 감사하게도 온 교회가 기도하며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매주일 평균 7명의 새가족이 예배에 참석하는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 물론 코로나가 없었던 예년의 하늘기쁨큰잔치에는 적어도 300여 명이 참석하던 것에 비하면 2020년 초청된 새가족은 1/4 수준에 불과하지만, 코로나19라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80명에 가까운 새가족이 교회의 마당을 밟고 성전에서 예배를 드리게 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11주 동안의 전도주일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혜를 주셨고, 전도대상자들의 마음을 움직여 교회로 보내주셨으며, 모든 것을 안전하게 마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작년 한 해 동안 교회의 사역을 힘들게 한 코로나192021년 올 해도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2021년을 시작하는 1월 하순까지 20인 이하로 모든 예배 및 모임을 가질 수밖에 없는 초강력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었다. 그 결과 모든 예배 및 집회는 온라인으로 행해질 수밖에 없었다. 한 해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Know how)를 기초로 나름대로 준비한 사역들이 무력화되는 아픔이 있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로 2월부터는 준비한 사역들을 하나하나 시행에 옮길 수 있었다. 특히 영혼을 구원하는 전도는 이전 보다 더 정교하게 짜여 진 계획에 따라 추진할 수 있었다. 크게 나누어보면 2021년에는 장년교회 뿐 아니라 다음세대교회도 총전도주일인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을 갖되 전도대상자의 작정기간과 초청기간을 나누어 실시하며 하늘기쁨큰잔치를 마칠 때 까지 온 성도들이 영혼을 품고 작정하고 기도하는 시간을 계속 갖는다는 것이다.

 

1년에 3명의 전도대상자를 마음에 품으며, 대상자를 위해 매일 6분 기도하고, 대상자에게 5회 이상 그리스도를 전하자는 구체적인 계획도 세워 본격적으로 2021하늘기쁨큰잔치를 준비했다. 2021년 사순절이 시작되는 재의 수요일인 217(), 2021하늘기쁨큰잔치를 선포하고 527일 까지 100일 동안 전도대상자를 작정하도록 독려하였다. 또한 37(주일), 44(주일), 52(주일) 3차례에 걸쳐 전도대상자를 작정하는 주일로 정하고 온 성도들이 한 영혼을 품고 계속 기도하였으며, 59(주일)은 전교인에게 초대장을 발송하였다. 328(주일)516(주일) 오후예배 시 2차례에 걸쳐 전도 간증의 시간을 통해 전도의 필요성과 방법을 다시 한 번 깨닫는 귀한 시간을 가졌다. 새싹교회(미취학아동), 꿈나무교회(초등학생), 새순교회(중학생), 비전터교회(고등학생), 하늘청년교회(청년) 등 다음세대교회도 전도대상자들을 초청할 주일에 앞서 3주 동안 예배시간에 합심으로 기도하고, 캠퍼스와 학교정문 전도를 통해 전도대상자를 작정하게 함으로써 열심을 다해 하늘기쁨큰잔치주일을 준비했다.

 

특히 장년교회의 간증시간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전도 강사를 초청하기 보다는 우리교회 성도 가운데 하늘기쁨큰잔치에 전도자를 초대한 경험이 있는 성도들 중에서 선택했다. 비록 간증 시간이 10분 내외로 무척 짧기는 했지만 우리와 함께 신앙생활을 하는 성도들이 그들의 가족과 이웃들을 전도하면서 느낀 경험이기 때문에 친숙하다. 어렵게 느껴진 전도가 내가 잘 알고 있는 성도들에 의해 우리에게 익숙한 동네에서 이루어지고 있음은 전도를 두려워하거나 자신과 관계가 없다고 생각한 교인들도 전도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하였다. 전도대상자를 작정하면서 온라인 100인 기도대를 모집하여 매주 월요일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하늘기쁨큰잔치와 초청주일에 함께 교회에 올 전도대상자들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함께 모여 기도회를 갖지 못하고 온라인 줌(ZOOM)으로 329일부터 마칠 때 까지 기도할 예정이다.

 

하늘기쁨큰잔치에 전도대상자의 초청은 530(주일)부터 8주 동안 계속하기로 하였고, 청년교회는 530일부터 3주 연속으로, 또한 어린이와 청소년교회는 6월 한 달 동안 마음에 품고 있는 영혼들을 초청하고 있다. 그 결과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 가운데에서도 장년교회는 초청 첫 주일에 13명이, 둘째주일에는 5명이 초청되어 예배에 참석했다. 청년들도 첫 주일에는 3명의 새가족이 출석했고, 어린이의 경우는 12, 청소년은 3명이 참석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예배를 드리는 것조차도 급급한 오늘의 형편에 지혜롭게 전도주일을 지키고, 비록 소수이기는 하지만 새가족들을 초대할 수 있음에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하늘기쁨큰잔치를 마쳤을 때 수확할 새로운 영혼을 기대하면서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생명을 살리는 전도는 어떤 경우에도 중단할 수 없는 예수님의 지상명령이다. 비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교인들조차 예배당에 나와 예배드리지 못하게 하지만, 용기 있게 예수님의 유훈(遺訓)에 순종하며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한 성도들, 그리고 초청에 응하여 교회에 나와 함께 예배드린 모든 새가족들에게 사의(謝意)를 표하고 싶다. 동시에 비록 전도에 직접 참여는 하지 못했지만 배후에서 한 마음으로 중보하며 기쁨으로 새가족을 안내하고 사랑으로 협력한 새싹교회, 꿈나무교회, 새순교회, 비전터교회, 하늘청년교회, 장년교회 등 안동 신앙공동체의 모든 지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2021년 6월 10일

김승학목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Copyright ⓒ 2009 안동교회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안동교회 / 전화 : 054) 858-2000/2001 / 팩스 : 054) 858-2002  Designed by andong.com